회원 0분  손님 19분   오늘 방문자 수 888분
한풍련 연합회 등록품 품종해설 대한민국풍란등록신청 사는이야기 공지사항 홍보및광고 석/목부 기타 신풍란전시관


사는이야기는 주제의 제한없이 자유롭게 사진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공유게시하는 공간
   
  실명도 압시다.
  글쓴이 : 김원태     날짜 : 09-02-13 10:22     조회 : 12943    
얼마전~
내가 자주가던 자동차 동호회 한분(
산꼭대기)이 모친상을
당하셨습니다.
오프라인에서도 가끔 만나는 사이라 면식이 있는 사람들만
문상을 가기로 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만났습니다.

영안실을 찾다가 난감한 일이 생겼습니다.

"근데 '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지???"
"......"

에그머니~ 상주이름을 모르는 겁니다.
알고 있는거라곤 닉만 알고 있는데 영안실은
실명으로 되어있으니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 진겁니다.

영안실마다 기웃거리며 겨우 찾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끝난게 아니고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개인적으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 맡은 어르신이 방명록에 이름을 쓰라는 겁니다.

너 댓명이 머뭇거리다가 그냥 가면 이상할 것같아서
적기로 했습니다.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니 실본명을 쓰면
상주가 어떻게 알아보겠습니까.
늘 부르던 호칭을 써야
나중에 누가 다녀갔는지 알게 아닙니까.

그래서 첫 번째 사람이 자신있게 썼습니다.
"튀긴감자"

뒤에 서있던 사람도 처음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고
고개를 끄덕이면서 자신의 닉을 썼습니다.
"해우소"

부조 받는 어르신의 인상이 일그러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어서 다른 회원도 닉을 썼습니다.
"거북왕자"

기가 막히다 못해 코까지 막힌 어르신은
계속 다음 사람을 응시합니다.

막상 방명록을 적는 회원들도 난감하긴 마찬가지였습니다.
빨리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죠.

이름을 적지 못한 회원 한 분은 빨리 쓰라는
재촉에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 닉은 ‘에헤라디야’ 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였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것어요"

그래도 그렇지...
상가집에서 어떻게 ‘에헤라디야’ 라고 쓰겠습니까.
빨리 쓰라고 하도 다그치니까 결국 조그만 글씨로
"에헤라디야" 라고 썼습니다.

그 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한 사람이 영안실을
다급하게 뛰어나갔습니다.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일행들은 그 사람을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가세요...??"

순간 주변은 쥐죽은듯 조용해졌습니다.

결국 일행들은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영안실을 빠져나왔습니다.
 
아...불쌍한 "저승사자"님!.ㅋㅋㅋㅋㅋ
 
 
좋은 날씨에 웃으시라고...
그림도 항개...ㅍㅎㅎ
 
 
 
 
 
 


   ▲ 이전글   :  이름쓰기운동 (14)엄마곰신재균2011-02-28
   ▼ 다음글   :  맨날 붙읍시다. ㅎㅎ (7)김원태2009-02-10
김승열   09-02-13 10:33
stenkim 썼으면 죽음이였겠습니다.

뭐시여~~쓰뗑이라고~~.....
엄마곰   09-02-13 10:42
원태사마님 내배꼽 찾아 냇 마, ㅇㅎㅎㅎㅎㅎ
삼실서 모다들 미친넘 보듯 하네
신진영   09-02-13 11:48
웃을일 적은 요즈음에...
감사하구먼요.
이광희   09-02-13 16:39
지도 마이 웃었습니다.
덕분에 한 일년 정도는 젊어진 것 같습니다.^*^
도비   09-03-06 10:40
자기 소개 오픈은 기본이죠....
그걸 두었다 죽은ㄹ때 가지고 가실려나...
김원태님 내배꼽좀 찾아주세요...
   ▲ 이전글   :  이름쓰기운동 (14)엄마곰신재균2011-02-28
   ▼ 다음글   :  맨날 붙읍시다. ㅎㅎ (7)김원태2009-02-10
   

사는이야기는 주제의 제한없이 자유롭게 사진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공유게시하는 공간
게시물 14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최근
142 실명을 함께 쓰십시다. (1) 이계주 02-11 339509 02-13
141 제7회 대한민국 풍란대전 이모저모 (1) 사무국 06-14 15150 06-14
140 이름쓰기운동 (14) 엄마곰신재균 02-28 338945 02-17
139 흔쾌한 결단에 감사를 올립니다. (8) 김원태 04-20 12892 04-21
138 한국풍란등록심의위원회 성명서 (3) 김원태 04-19 14158 04-21
137 나이야가라전시회 안내(펌) (6) 이계주 04-24 14128 05-01
136 실명도 압시다. (5) 김원태 02-13 12944 03-06
135 미워도 다시한번... (10) 김원태 02-12 13377 02-13
134 맨날 붙읍시다. ㅎㅎ (7) 김원태 02-10 11466 02-11
133 호두...보구 왔습니다...^^ (10) 미소 12-22 10377 12-23
132 째든지, 쪼개든지, 베든지. (3) DO OL 12-17 11484 12-19
131 기대하십쇼(협조댓글 요망)~ (26) 김원태 12-15 10422 12-17
130 유찰의 변 (7) DO OL 06-20 12011 06-21
129 2008' 대한민국 풍란대전... (10) 비오 06-15 12585 06-18
128 명찰 디자인 시안입니다. (11) 김원태 06-05 16679 06-08
 1  2  3  4  5  6  7  8  9  10  
 풍란전시관   홍보 및 광고   회원센터  
대한민국 풍란연합회의 자료와 사진들은 저작권법 제91조 내지 제103조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copyright(C) 2005 pungnan.org. all right reserved
Powered by Fivetech.net